Tag: Korean

옷장 속 비올라

Korean October 3, 2019

다시는 오지 않을 순간들이 있다. 지나칠 때는 잘 모르지만, 시간이 유수처럼 흘러 뒤돌아보면 다시는 비슷한 상황이 오지 못할 것이라는 게 문득 아득해지는, 그런 순간들. 그것들은 작은 디테일이 하나하나 기억 날 정도로 뚜렷하지도 않고 삶을 한순간 바꿔버릴 정도로 절절한 이벤트도 아니다. 그냥 삶 속 조그맣고 사소한 순간에 가끔 잠길 때가 있다.

난 지나간 순간들이 안타깝다. 행복했던 기억이 많아 아직도 나른한 날 옛 순간들이 떠오르면 정신이 아찔해지곤 한다. 그렇다고 만약 실제로 타임머신이 있어 되돌아 가겠냐고 묻는다면 망설임 없이 아니라고 할 것이다. 그 사이의 시간을 다 없던 일로 해버릴 만큼 아쉬움이 크지도 않거니와 지금의 삶이 퍽 불만족스러운 것도 아니다. 오히려 지금의 난 어제의 나보다도 많은 것을 알고, 조금이나마 많은 것을 느끼고, 어쩌면 조금 더 나은 사람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지나간 시간들에는 어떠한 애틋함 같은 것이 있다. 어쩌면 다시는 돌아가지 못한다는 사실 자체로도 더욱 그립고 사무치게 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단지 갈 수 없고, 다시는 되돌릴 수 없다는 그런 것 때문에. 하지 말라고 하는 것에는 더욱 하고 싶어지는 (가령 어떤 버튼 위에 누르지 말라는 표지판이 있다면 더더욱 누르고 싶어지는) 반항 심리 같은 마음일까도 몇 번 생각해봤다.

이런 얘기를 하는 이유는 최근에 지금은 졸업한 고등학교 후배의 음악 플레이리스트를 우연찮게 발견했기 때문이다. 거기에는 옛날 학교 오케스트라를 아직 할 시절 연주했던 곡이 몇 있었는데 가만 듣자하니 다시는 그때의 오케스트라에서 연주하지 못할 것이라는 게 너무 와닿았다. 나는 바이올린을 3년, 비올라를 7년, 악기 연주를 도합 10년을 했다. 실은 그리 오래 한 것치고는 특별히 잘하지도, 악기 자체에 애착도 없었다. 잘하고 싶었던 적은 있었어도 음악적 재능이 없다는 것은 일찌감치 깨달았기에 크게 애절하지도 않았던 것이다. 그런데 오케스트라 자체에는 기억하고 싶은 순간들이 있다. 아마 중학교 때 제일 처음으로 연주했던 오케스트라 곡이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었을 텐데, 그게 기억에 아주 무겁게 남았다. 옆에서 생생히 들리는 현을 누르는 소리와 악보와 지휘자를 번갈아 보던 그 흐트러지지 않던 눈빛들이. 대회 연주에 참가하기 위해 오디션을 봐야 했는데 그걸 준비하려고 손목이 나가고 손가락에 물집이 잡히도록 연습했던 기억이 있다. 그렇게 열심히 연주했던 것은 그때가 마지막이었으리라. (애석하게도…)

고등학교 올라와서는 재능의 한계를 더욱 실감했었다. 당시의 난 우물을 벗어난 개구리였고 어쩌면 우물 바닥이 살기엔 더 좋았다며 흘러가기를 포기하고 있었는지도 몰랐다. 물론 연주하는 것이 싫었다는 게 아니다. 비올라를 연주할 수 있어 좋았던 순간도 분명 있었다. 그리고 그런 순간들이 있었다. 연습 전에 활에 송진을 바르며 오케스트라 탈주하고 싶다던가 리허설 영원히 불참하고 싶다던가 그런 소소한 불평을 너스레 떨던 순간이나 선생님이 늦은 틈을 타 옆 중학교 카페테리아에서 친구들과 간식을 사먹으러 가던 길이 생생하다. 대화를 하고 있음에도 영화 속 음향 조절을 하듯 어느새 목소리는 한여름 바람소리, 나뭇잎 흔들리는 소리, 달궈진 돌바닥을 타박타박 걷는 발소리 등에 묻히고 꿈을 걷고 있는 것마냥 붕 뜬 기분이 든다. 어쩌면 오랜 시간이 흐르면, 나는 이 순간을 내내 그리워하겠구나 — 하는 확신이 들 때가 있다. 그리고 그 확신은 결코 빗겨가지 않는다. 시간이 한참 지난 지금, 나는 그렇더라고 과거의 나에게 말하고 있는 것이다.

오늘 옛날에 살던 집에 와서 옷장 속 고이 잠들어 있는 비올라 케이스를 발견했다. 언제 그 속에서 나올지는 나도 모른다.

그 순간은 내게 분명 소중하고 애틋하다. 하지만 지나간 순간이기에 그러지 않을까 생각이 들기도 한다. 왜냐면 그때의 난 지금과는 다른, 나름의 고민과 고뇌를 안고 있었고 마냥 존재하기에는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던 나이였다. 그러니 내가 더 순수했던 시절의 내가 그립다거나 하는 그런 이유는 아니라고 확신할 수 있다. 그때나 지금이나 고뇌의 무게만 다를 뿐 고된 건 같으니까. 그저 다시 갈 수 없다는 사실이 마음 아픈 것뿐이다. 그저 지금이 아니라는 사실 하나로도 그리 반짝인다. 지금이라는 시간으로부터 눈 돌릴 곳이 필요해서, 떠나보내고 흘러보낸 시간이 조금 아쉬워서. 내일이면 매일 오는 행복에 잠식되어 잊혀질지도 모르지만 있다 없어진 것에는 빈 자리가 큰 법이다. 그것이 설령 시간이고 기억 속 한 단편뿐일지라도.

내 사진의 초점

Korean February 6, 2019

문득 작가 프로필 사진을 고르기 위해서 갤러리를 훑는 도중 느낀 게 있다면, 어떤 사진은 내 모습이 잘 나와도 그닥 마음에 들지 않는 것들이 있고, 잘 나오지 않았는데 퍽 마음에 드는 것들이 있다. 사실 이것을 오늘 처음 와닿은 건 아닌 게 11학년 때 당시 절친이 찍어준 사진을 지우지 못하고 사진첩에 남겨둘 때부터 어렴풋이 느끼고 있었던 것 같다. 그날은 학교 바자회 같은 행사였어서 하루종일 동아리 부스에서 아이스크림을 팔았는데, 몇 시간이 지나고 보니 몰골이 그렇게 엉망진창일 수가 없었다. 머리는 산발이고 화장은 거의 지워지고… 여하튼 최상의 상태는 아니었다. 그런 엉망인 상태로 학교 육상부 트랙에서 노을을 등지고 찍은 사진이었는데, 사진첩을 정리할 때 그 사진을 계속 지울 수가 없었다. 몇 번이고 돌아가 봐도, 그 사진은 남겨두었다. 꽤나 못 나온 사진인데도 난 잊을만하면 계속 그 사진으로 돌아가 그때의 시간을 계속 곱씹곤 했다. 몇 번이고, 또 몇 번이고.

결국 사진의 퀄리티와 선호도는 비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어떻게 보면은 너무나 당연한 사실을 어렵사리 깨달았다. 그렇게 느낀 사진은 단 둘이다. 나머지 하나는 고등학교 때 서울에서 류이치 사카모토의 전시회를 보러갔을 때 전시장 앞에서 엄마가 찍어준 사진이다. 그날이 왜 그렇게 기억에 남았는지는 지금도 잘 생각이 나질 않는다. 다만 그때 그 동네 특유의 풀냄새가 좋아서, 7월 중순의 햇볕이 좋아서였는지도 몰랐다. 숨이 타들어가는 와중에 보이는 풀꽃이 좋아서, 그늘 아래 한 숨 돌리는 게 좋아서. 전시장에는 유독 기억에 남는 작품이 있었는데, 그건 천장의 수조 아래 누워서 물의 무늬를 그대로 관찰하는 것이었다. 눈을 감고 소리를 듣는 사람도 있었고 그대로 물을 바라보는 사람도 있었다. 난 어쩐지 손을 뻗어서 물을 만져보고 싶었다. 이대로 가라앉아 눈을 감아도 마냥 좋을 것 같았기 때문이었다. 그날 하루는 그렇게 기억에 무겁게 남았다. 이후에 모르는 동네의 언덕을 걷고 생소한 책방을 발견하게 되는 그 하루가 일상에 물결을 일었던 것이다. 기억이 찾아드는 날은 예기치 않게 찾아온다고 그때 생각했다.

어떨 때는 기억에 남기고 싶어도 당최 남겨지질 않았다. 사진이란 당시의 순간을 시각적으로 기록하는 것인데, 사진을 몇 장이고 찍어도 그날의 기억은 그리 인상적이지 않은 것이다. 내가 그날을 기억하고 싶어도 단순히 사진을 찍은 그 순간만 기억하고 그날의 전체적인 인상과 느낌은 잘 생각나지 않는다. 기억을 하고 싶어서 기록을 남긴 것이 오히려 그 순간만 잔뜩 부각시켜버린 것이다. 어쩌면 중요했을지도 다른 모르는 요소들은 잠식시킨 채. 난 사진을 많이 찍는 편이고 또 찍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내 사진첩에는 언제나 사진이 많다. 기억하는 순간들은 많은데, 마음에 남는 순간은 손에 꼽힌다. 요컨대, 기억하고 싶은 것과 기억에 남는 건 많이 다르다는 것이다. 난 어릴 적 엄마가 만든 케이크가 어떻게 생겼는지, 맛은 어땠는지 기억하고 싶어하지만 문득 생각나는 건 케이크를 만드는 엄마의 모습이었으니까.

사진 한 장 없어도 계속 기억에 남는 것들도 있다. 나는 유독 기억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쓴다. 봄날의 로즈에서도 로즈와 쥬드는 기억을 가지고 내기를 했고 내 온 마음을 담아서에서는 기억을 잊고 싶은 남자와 기억하고 싶어하는 여자의 정서적 교류에 대한 것이니까. 나는 그렇게 계속 머무는 기억에 대해 쓰고 싶었다. 사진 하나 없어도 기억에 영화마냥 재생될 그런 빛바래지 않는 기억 말이다. 나한테는 어떠한 기억이 중요했고 그 기억을 지키려면 어떤 것도 할 수 있었으니까, 가 내 얼마 전까지의 신념이었다. 하지만 며칠 전에는 눈이 많이 왔다. 눈이 그렇게 많이 오는 건 정말 오랜만이라서, 사진에 담고 싶었는데 생각하는 것처럼 잘 나오지 않았다. 그래서 그냥 그만두었다. 어차피 머물 기억이라면 굳이 사진으로 남기지 않아도 남을 것이다. 그리고 이제는 굳이 못 잊을 것도 없을 것 같았다. 시간이 너무 오래 지나서, 그 기억에게 묻고 싶은 것도, 궁금한 것도 없었다. 그래서 난 그날 사진을 남겨두지 않아서 내심 안도했다. 기록의 부재에 기꺼이, 몇 번이고 마음을 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