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ieu, 2015.

 

Screen Shot 2016-01-01 at 3.00.43 am.png

I am ending 2015 with a short recount I wrote days ago. All I can say about 2015 is that it has been an utterly unfruitful year; I don’t recall myself writing or doing anything productive. I was lost several times this year, swimming in my own pool of misery which, fortunately I have escaped from. I met new people whom I am glad that I have them around me. I hope the following year would be a better one, not just for me, but for everyone who is lost and I hope that their uncertainty would unravel, guiding them to their paths. (And this year I hope, hope, hope that I will keep my resolution and finish writing the diary I buy every year, because each time I buy a diary at the end of the year, I never finish it beyond five solid pages.)

어렸을 때는 고등학생이 되면 뭐든지 잘 해내고 미래를 멋지게 설계할 줄 알았다. 그때와 조금 달라진게 있다면, 덧없는 세월의 속도에 감탄한 채 그저 과거에 허우적대고 있을 뿐이다. (한국 나이로) 열여덟이라니, 이 사실을 되뇌이는 본인조차 감탄하게 만들고 만다. 2015년은 참으로 다사다난한 해였다. 다시는 볼 줄 몰랐던 방랑자를, 몸과 마음이 너덜해진 채 재회하고, 내 손으로 새로운 인연을 만들고 오래된 인연을 끊고, 사람들 사이에 치인 기억 밖에 남지 않는다. 그럼에도 이제와서 되돌아보면, 그렇게까지 나쁘지는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2014년 이맘때쯤보다 성장했길 바라며, 2016년도 멋지게 헤쳐나가길 바란다.

추신. 올해는 기회가 된다면 전래동화 각색도, 동화 책 일러스트도, 장편 소설도 써보고 싶다. 이 모든 것을 이루어 낼 수 있도록 열심히 달려야겠다.

Music recommendation: Merry Christmas, Mr Laurence- Ryuichi Sakamoto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